Skip Navigation

2013.07.14 08:13

[헤라호] 천리포 광어

댓글 19조회 수 9430추천 수 0
일시 : 07/13(음06/06), 06:00~12:00
장소 : 태안 천리포 닭섬주변 및 어은돌
날씨 : 흐림, 가끔 가랑비, 바람세다가 잠잠해짐, 기온 27도 
개황 : 12물, 맑은물, 파고 1.0m, 수온 17도
조석 : 00:34(98)▼  06:40(651)▲  13:08(129)▼  18:54(585)▲  (안흥)
조과 : 광어 3수, 광애 2수(방생), 노래미 1수
  
토요일은? 낚시하는 날!    
중부지방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이 폭우를 내리고 있고 저멀리 남쪽 대만부근에는 
태풍이 있지만 태안권 일기예보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서 천리포로 다녀왔습니다. 
레보클럽 햄벅님이 헤라호에 동승하시고, 아숨차님, 암연님과 함께 보팅하였습니다. 
팀피코 회원이신 아숨차님의 지인분도 함께하시고 포인트 안내도 해주셨습니다.
  
헤라호 제원과 재키의 태클;
쿠마 340 무보강, 머큐리 15 마력, 허밍버드 565 듀얼빔 소나, OruxMaps, 아센 GPS850 
JSC 참로드 CWR-662JSC, 도요 우라노 인쇼어, 비셔스 합사 15LB, 비셔스 프로엘리트 17LB 
  
  
아숨차님의 씨호크 썬더보트가 숨차게 천리포 앞바다를 달리고 있습니다.
  
  
폭우속에 출발하여 새벽 빗길을 달려 도착한 모항항은 옅은 안개속에 고요합니다. 
서둘러 헤라호를 세팅하고 천리포 닭섬앞으로 나가보니 예상보다 파도가 높습니다. 
몇번 보트를 흘리며 탐색하니 아담한 노래미 한마리만 나오고 입질이 없습니다. 
파고는 높고.. 동출자의 긴급합의하에 천리포항 입구 닭섬등대로 이동하였습니다. 
  
닭섬으로 난바다가 가려진 천리포 닭섬 등대 앞쪽은 남쪽험프와 달리 고요합니다. 
그곳에서 낚시를 드리우고 탐색하니 햄벅님의 낚시에 반가운 광어가 걸려들었습니다. 
지금껏 광어를 낚아보지 못하셨다며 낚고싶다 하셨는데 오늘 소원성취 하셨습니다. 
  
  
씨호크 썬더 350 보트와 도하츠 9.8마력 선외기 조합입니다. 참 잘달려요..
work-DSC00678.jpg
  
  
잠시후 레보클럽 태양님께서 다가오셔서 이쪽부분이 광어밭이라 일러주십니다.
고기가 나왔고 포인트 정보도 습득했으니 분위기 업 되어서 낚시에 열중합니다. 
그리고 잠시후 저의 낚시에도 밑걸림인듯 싶은 힘좀 쓰는 녀석이 걸려들었습니다. 
드랙조절을 해가며 힘차게 끌어올려보니 뱃가죽이 허연 53Cm짜리 광어입니다. 
  
잠시사이에 헤라호에서 2마리를 뽑아올렸으니 이곳이 광어포인트가 맞는가 봅니다. 
모두들 모여서 열심히 낚시를 하였지만 이상하게도 헤라호에만 얼굴을 보여주네요. 
애광어 한마리는 방생까지 해가며 닭섬 등대앞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사이 
먼바다의 파도가 눈에 띄게 잔잔해진 것이 멀리서도 육안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래서 천리포의 초대형 활어수족관 닭섬 남쪽험프를 향하여 출발..
  
  
용감한 부자! 암연님과 아드님입니다. 파도타기 중에도 손을 흔들어주시는 센스!
work-DSC00649.jpg
  
  
남쪽험프에 이르러 낚시를 드리우니 햄벅님 낚시에는 우럭이 손맛을 선사합니다. 
그리고 잠시후 재키의 낚시에는 또다시 기대하지 않았던 광어가 걸려듭니다. 
헤라호는 우럭배인데 오늘따라 이상하게 잡어인 광어가 많이 올라오네요. 
  
물색도 좋고, 험프의 스트럭처도 매우 훌륭하고, 조류도 적당히 살아있어서 
우럭이 입질하기에 딱 좋은 상황인데 이상하리만큼 우럭의 입질이 뜸합니다. 
장마로 인한 대량의 민물유입과 여전히 중부지방에 머물고 있는 장마전선 
저기압의 영향이 우럭을 움추러들게 하지 않았을까 조심스레 짐작해 봅니다. 
  
  
천리포 닭섬 등대앞에서 만난 햄벅님의 생애 첫 광어입니다. 
지금껏 한번도 광어를 낚아보지 못하셨다며 광어를 만나고 싶다고 하셨는데.. ㅋ
work-DSC00674s.jpg
  
  
닭섬 남쪽험프에서 낚시를 하다가 더이상의 입질이 없어서 포인트를 이동하려고 
고민하는 시점에 아숨차님과 함께오신 분이 어은돌로 가신다고 합니다. 
그래서 얼른 낚시를 걷고 보트뒤에 따라붙었습니다. 
  
모항항을 지나쳐 어은돌을 향하여 가는데 다른 곳에 비하여 확연히 드러나도록 
물이 세차게 흐르는 지역이 있어서 조심조심 보트를 운항하여 지나갔습니다. 
지형적인 특성인듯 한데 이런곳 주변을 뒤지면 고기가 있을 것 같았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보트를 멈춘 곳은 세찬물살을 지나쳐서 물결이 잔잔해진 곳.. 
  
  
비셔스 프로엘리트 17LB을 쇼크리더로 사용하여 수많은 밑걸림으로 부터 탈출하며 
닭섬주변의 거친바닥을 탐색하여 걸어올린 53Cm짜리 천리포 자연산 광어입니다.
work-DSC00677s.jpg
  
  
어은돌로 이동하여 낚시를 드리우자마자 아숨차님께서 우럭을 쑥 뽑아올리십니다. 
그리고 잠시후 아숨차님의 지인분께서도 우럭을 쑥! 햄벅님도 우럭을 쑥.. 
이거뭐 우럭을 무밭에서 무 뽑아올리 듯이 우럭들을 쑥쑥 뽑아올리십니다. 
그러나 재키의 낚시는 고요하기만 합니다. ㅠㅠ
  
몇번 보트를 흘리며 낚시하는데 드디어 재키의 낚시에도 무언가 걸려들었습니다. 
지이익~~ 지이익~~ 드랙을 차고 나가는 힘이 장난이 아닙니다. 
이곳에서 다들 우럭을 뽑아내셨는데.. 이정도 드랙을 차고나갈 정도의 우럭이라면 
씨알이 못되어도 그 이름앞에 개씨성을 붙여주어도 될듯 싶다는 상상을 해봅니다. 
그런데, 그런데..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녀석은 헤라호의 잡어인 광어입니다.. ㅠㅠ
  
  
항적 : 총 25Km, 모항-닭섬 남쪽험프-닭섬 등대-닭섬 남쪽험프-어은돌
Image3.jpg
  
  
사정상 아숨차님 및 지인분보다 먼저 철수하게 되었습니다. 
두 분 그곳에서 더욱 힘차고, 더욱 많은 손맛 즐기셨기를 바랍니다. 
철수할때 모항항에 입항하니 이미 슬로프턱이 20Cm가량 드러나 있었습니다. 
얼른 짐을 내리고 선외기를 분리하여 보트만 남긴 상태에서 들어올렸습니다. 
보트 들어올릴때 암연님께서 나오셔서 도와주셔서 쉽게 올릴 수 있었습니다. 
도움주신 암연님 대단히 감사합니다. 
  
  
오늘 저녁상에는 천리포 자연산 광어, 우럭, 노래미 모듬회가 올랐습니다. ㅎ
work-DSC00686.jpg
  
  
오늘 출조에서는 애석하게도 재키의 주대상어 우럭을 한마리도 못낚았지만 
파도타기와, 15마력 선외기와, 보트 들어올리기 등 새로운 경험을 하였습니다. 
어디에서든 서로 의지되고, 도움주시는 레보클럽 회원님들이 계셔서 든든합니다. 
  
  • profile
    김규식(뿌뿌) 2013.07.14 12:58
    이제 바다루어 보팅에 고수가 되셨네요^^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4 16:38
    아직 초보라 먼바다는 못나갑니다.
    거의 연안에 붙어다니며 낚시합니다.
  • profile
    김근호(불꽃전사) 2013.07.14 19:44

    멋지시네요. 나도 조금 큰보트로 업글하려다 비자금 있는거 지깅에 다 쏟아붓고... 큰보트는 포기했었는데...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4 21:45
    왕돌 나가시려면 많이 큰보트 있어야 하지 않나요?
    부실한놈 확실하게 걸으셔야죠..
  • profile
    이승구(오월동주) 2013.07.14 21:49
    제 주변사람들은 자연산광어를 우럭보다
    훨씬더좋아하는데 광어를 잡어취급하시다니 정말부럽네요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4 22:55
    맛보시믄 압니다.
    같이 썰어놓고 먹으면 항상 광어가 남습니다.
    구이나 탕도 우럭이 월등히 맛있고요.
  • profile
    김진충(goldworm) 2013.07.15 10:38

    보트 승선 포지션이 저렇게 우측으로 앉는게 정상이라는데,

    처음부터 좌측에 앉았더니 바꿀수가 없더군요.

    파도와 너울높이가 꽤 높은데도 아주 즐거워보입니다.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5 11:11
    승선 포지션은 베이트릴의 우핸들/좌핸들 이야기 같습니다.
    그냥 본인이 편안하면 되는 것일 듯싶습니다.

    저는 오른쪽에 앉아서 낚시하다가
    포인트 이동할때는 틸러핸들이 가까운 왼쪽에 가서 운전해서 갑니다.
    포인트에서 흘러가서 다시 올라갈때는 그냥 오른쪽에서 운전하고요.
  • profile
    이정국(꾸기) 2013.07.15 11:08

    부럽습니다.

     

    언제쯤 바다로 나갈까요...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5 11:12
    날씨 좋고, 바다상황 좋을 때 나가보세요.
    입맛은 바닷고기가 환상입니다.
  • profile
    금성현(늑돌이) 2013.07.15 17:17

    모듬회... 정말 군침도네요~

     

    바다낚시.. 저는 언제쯤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축하드립니다~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6 07:03

    늑돌이님 바다로 나오시면 자원 고갈되어서 안돼요.

    그러니 계속 안동호 런커들 혼내주세요. 

  • profile
    김외환(유천) 2013.07.15 19:38

    재키님 조행기를 볼적마다 느끼는건

    좋은 동네 사신다 입니다

    구미에서 서해는 너무 멀고 그나마 가까운 동해는

    어자원이 부족하니..

    출조때마다 풍성 하셔서 부럽 습니다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6 07:04

    오래전에는 수도권 배서님들이

    따땃한 남쪽나라에 계시는 분들을 부러웠 했습니다.
    이제는 전세가 역전되었네요. 

  • profile
    오진용(오션) 2013.07.15 21:47

    오~~ 튼실한 광어 축하합니다.

    근래 우럭 꿰미로 낚으시다보니 우럭들이..재키님 피하는것 아닐까요

    15마력으로 업그레이드 하셨나 봅니다.

    저도 작년에 15마력 업그레이드 후 만족스런 보팅을 하고 있습니다.

    항상 안전하게 풍어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6 07:05

    15마력 업은 확정은 아니고요 시험삼아 운행하 보는 중입니다. 

    이번주까지 해보고 15로갈지 9.8에 남을지 결정할 생각입니다. 

    바다에서의 힘은 확실히 좋은데 무게의 부담때문에요.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6 07:08

    그나저나 태안 바닷가에 좋은 포인트 개발해 두었는데
    토요일에 시간 맞으면 함께 가셔서 즐거운 낚시해요~
    매주 저의 블로그에 출조계획 올리니 참고하세요. 

    이번주는 오천앞바다 탐사 예정입니다. 

  • profile

    헤라호는 우럭배인데 오늘따라 이상하게 잡어인 광어가 많이 올라오네요. 


    완전 염장성 배부른 푸념으로 들립니다...

    부럽습니다...

  • profile
    장인진(재키) 2013.07.17 11:37
    우럭 비축량이 턱없이 부족해요.
    여름휴가에 가족들 모이면 맛볼것 비축해 두어야 하는데
    대박을 두어번 더 해야 겨우 필요한 만큼 채울 듯..

/ 조 / 행 / 기 / & / 정 / 보 / 짧은 후기는 그냥게시판, 모바일게시판등에 남겨주세요.
포인트정보가 빠진 조행기, 낚시금지구역, 퇴치행사, 대상어를 험하게 다루는 등의 혐오감을 주는 조행기는 금지합니다.
금어기, 금지체장, 안전장비 미착용(확인이 안될경우 따로 기입) 조행기는 금지합니다.
※ 배스 뒤로 던지는 낚시꾼은 출입금지, 지난 조행기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1 오름 수위 합천호 빅베이트 와 함께 [22]  fileimage 김광락(배스타작) 2013.07.15 6344
» [헤라호] 천리포 광어 [19]  fileimage 장인진(재키) 2013.07.14 9430
2359 꺽지 조행 (꿰미 없는 조행기) [9]  fileimage 박태영(不賣香) 2013.07.11 9735
2358 간만의 조행기입니다. [8]  fileimage 신유진(폭풍입질) 2013.07.10 7356
2357 배스 얼굴 보러 가자 90번째. [3]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10 7783
2356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9번째. [5]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9 7037
2355 130707 SEABASS HEADING#38, 저원님 팔짜농어 잡은날 [39]  fileimage 김진충(goldworm) 2013.07.08 7270
2354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8번째. [1]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8 5690
2353 안동호 오짜 & 詩 한수 [12]  fileimage 김외환(유천) 2013.07.07 5857
2352 [헤라호] 천리포 우럭트리 [8]  fileimage 장인진(재키) 2013.07.07 6095
2351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7번째. [2]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6 6464
2350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6번째. [2]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3 6742
2349 연이은 짬낚시에 어종이 추가되었습니다 [7]  fileimage 김경형(보팅이좋아) 2013.07.02 6529
2348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5번째. [3]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2 7338
2347 SEABASS HEADING#37, 농어낚시가 제일 쉬웠어요 ^^ [28]  fileimage 김진충(goldworm) 2013.07.01 7224
2346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4번째. [1]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7.01 6731
2345 올해 첫 루어보팅 출조하였습니다 [12]  fileimage 김경형(보팅이좋아) 2013.06.30 6653
2344 가입후 첫 조행기입니다. (달창지) [14]  fileimage 이정국(꾸기) 2013.06.30 5548
2343 배스 얼굴 보러 가자 83번째. [2]  fileimage 조규복(부부배스) 2013.06.30 6749
2342 만년헤딩님 처녀출항 [11]  fileimage 장인진(재키) 2013.06.30 5756
Board Pagination ‹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180 Next ›
/ 18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