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돌아가기
  • 아래로
  • 위로
  • 목록
  • 댓글
조행기

스타님과 함께한 영덕 가자미 볼락 낚시 240331

goldworm 쥔장 goldworm 140

1

5

이번에는 일요일 기상조건이 완벽합니다.

이래봤자 봄날씨는 어떻게 변동할지 알수 없겠지만

 

동승을 누구로 할까 고민하며 이리저리 연락돌려보다가

 

스타님을 호출했더니 바로 콜~

 

스타님과 새벽 5시 접선하여 출발~

 

 

보트는 해맞이공원 부근 대부항에서 내렸고

급경사라서 잘될까 걱정은 했지만

비교적 무난히 런칭 했습니다.

 

보트 내리고 올릴때가 가장 위험한 순간이다

라고 이야길 합니다.

사고가 가장 많이 나는 순간이고

긴장해야 하는 순간이며

루틴에 따라 안전사항을 철저히 체크해가면서 천천히 해야하는 작업이기도 합니다.

 

 

 

 

IMG_6509.jpeg

 

가자미를 먼저칠까

볼락을 먼저칠까?  고민하다가

 

바람도 선선히 불고

너울도 아직 남아있고 해서

 

가자미보다는 볼락이 나을거 같다 짐작하고

어초포인트를 들이대봅니다.

 

바로 물고늘어지는 볼락들... 

 

저는 카드채비 다섯바늘 모두 걸어내는데

 

스타님은 한마리씩 밖에 못걸어냅니다.

 

경쟁심을 유발해서 볼락들을 자꾸 더 태워줘야 하는데 

그러려면 좀 기다려야 합니다.

아주 느리게 감거나 텐션을 유지하면서 기다리거나.

 

이게 참 어렵습니다.

 

입질해서 투두둑 대면 감아들이기 바쁘거든요.

천천히 감으라해도 

핸들 돌리는 손이 바빠집니다. ^^

 

 

사진들이 뒤죽박죽인데

일단 가자미사진 먼저 볼까요.

 

 

IMG_6515.jpeg

 

IMG_6520.jpeg.jpg

IMG_6524.jpeg.jpg

IMG_6526.jpeg.jpg

 

어초볼락 한참해서 50리터쿨러를 거의 반쯤 채워놓고나니 

아주 흡족.

 

가자미를 뒤늦게 시작했는데

가자미는 드문드문 나와줍니다.

 

그러다 좀 큰 도다리도 나오고

성대도 나오고

 

 

 

 

IMG_6529.jpeg.jpg

IMG_6532.jpeg.jpg

IMG_6534.jpeg.jpg

IMG_6535.jpeg.jpg

IMG_6537.jpeg.jpg

 

 

볼락 다섯마리 다 태웠을때 사진들

피빼고 있는 사진들

 

그리고 쿨러에 담는 사진들

 

 

 

 

IMG_6538.jpeg.jpg

IMG_6518.jpeg

 

 

점심은 다시 항으로 돌아와서

잔잔한 내항안에서 가이드모터 앵커링모드 유지하며 

물끓여 컵칼국수와 김밥입니다.

 

식당에 가자시는걸 

있는 음식 소비하는게 맞다고 제가 우겼네요.

 

점심이후에 오후장 가자미도

드문드문 나와줬습니다.

 

쌍포 가동하면 좀 더 잡기도 할거 같은데

뭐 그냥 드문드문 잡는것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수심대는 15미터권 20미터권 주류로 노려봤는데

큰 차이없이 드문드문 나와줬습니다.

 

 

오후 4시쯤 배철수...

 

전체적으로 기온은 상당히 차가웠는데

바다수온이 12도정도라서 그런건지

동풍의 영향인것인지

무엇때문인지 좀 추웠습니다.

 

아침에 입은 고어텍스 외투를 끝까지 입고있어야 했네요.

 

이런 저런 수다떨면서 집으로 복귀.

 

 

 

 

IMG_6539.jpeg

 

볼락 가자미 좀 많이 가져가시래도 쪼매만 갖고 가시겠다 하셔서

그렇게 싸보내고

 

부모님댁에 절반쯤 내려주고

 

집으로 들고왔는데

손질 지옥 시작입니다.

 

많이 잡아도 문제네요.

 

대부분 구이용 으로 장만해두고

 

몇마리는 회를 떠보았습니다.

 

회한점 먹다가 지겨워져서 익혀서먹다가

그냥 기절이네요.

 

하루가 참 알차고 길었습니다. ^^

 

 

. . .

 

다음날 월요일.

 

느즈막히 집앞강 나가봤습니다.

2시간 짧게 해봤는데

 

집앞강엔 배스가 없는게 틀림없지 않나?

 

날씨는 너무 더워서

땀이 찔찔 나고있고

 

수온은 12도에 시작하더니 14도넘게 올라가버리고

 

그래도 배스는 안나오고!?

 

참 알다가도 모를 집앞강입니다.

 

집앞강 배스 다 죽었나!?

 

 

 

IMG_6546.jpeg

IMG_6547.jpeg

IMG_6548.jpeg

 

goldworm goldworm
11Lv. 11283P
다음 레벨까지 1677P

즐거운 낚시

즐거운 활쏘기

즐거움 검도

공유스크랩
5
1명이 추천
profile image
쥔장 goldworm 글쓴이
1
한원식(문천)
연안포인트로는 잘 붙지는 않는거 같습니다.
그리고 성대는 사계절 다 잘나오던데요?
그거라도 나왔으면 싶다가
너무 성가시게 나와서 때리지기뿌고 싶을때도 있고 그런놈이 성대입니다.

회는 바로 현장에서 쳐보면 육질이 아주 단단... 맛있는 고기는 맞습니다.
24.04.03. 18:41
profile image
1goldworm글쓴이 추천
goldworm
연안에서 손맛 즐기기에는 성대 만한 것이 없지요
냉수성 어종이라 일찍 나와서 제일 늦게까지 손맛을 주는 어종이고.
아직 맛은 보지 않았는데 아주 달다고 하던데요.
그립네요
24.04.04. 06:34
profile image
회를 좋아하지않는저도 볼락이나 가자미회는
구미가 땡기네요
.
회를 멀리하게된 이유가
"손질지옥" 때문입니다
혼자서 다 안할바엔 절대 물고기 집에 가져오지말라는 그말때문에.
.
.
낙동강쪽은 보때문에 수온이 금호강 보다 낮은이유아닐까요
집앞강 배스 다죽은 이유가 . . . . .
수온이 더올라야 살아날뜻.
개인생각입니다
24.04.03. 14:54
profile image
쥔장 goldworm 글쓴이
이승구(오월동주)
볼락 가자미 손질지옥에서 벗어나서
일주일내내 매일 볼락구이 가자미구이 먹고 있습니다.

뼈다구들이 좀 성가셔서 그렇지
맛은 역시 최고의 생선들입니다.
24.04.03. 18:42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취소 댓글 등록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목록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주간 조회 수 인기글

주간 추천 수 인기글

  • 지난주 금요일 조행
    한 며칠 바쁘게 지내다보니 후기쓰는걸 까먹었네요. 지난 금요일 오전. 날씨가 좋고해서 성주대교권 나가봤습니다 썬크림 바르는걸 까먹어서 배 세워두고 갔다왔는데 이놈은 헐이 깊어서 (배 아래 튀어나온부분) 수심이 좀 나와야 저렇게 가까이 접안이 가능합니다. 안그...
  • 염라대왕님과 함께한 영덕 가자미, 볼락, 쭈꾸미, 임연수 낚시 240407
    토요일 갈까 일요일갈까 하다가 일요일이 기상조건이 나을거 같아서 일요일 출동했습니다. 이번엔 염라대왕님을 제보트에 모셨네요. 새벽에 5시 안되어 출발해서 화장실들리고 편의점에서 컵라면으로 아침뚝딱... 저는 곧장 포인트로 달려가는 편인데 염라대왕님 아침패...
  • 240406 집앞강
    썩 잘나오진 않지만 봄은 봄이네요 수온 오전엔 14도 정도 마눌님 딸 태워 달리기도 해주고 컵라면도 끓여먹고 소풍하듯 집앞당에서 놀다 나왔습니다 비타오백은 보육원 그녀석이 덥석 주고 가네요 아까워서 안먹고 있는 중.
  • 금년 첫 쏘가리 & 최대어 기록갱신 뒷얘기
    금년 첫 쏘가리 & 최대어 기록갱신 뒷얘기 그저께 최대어 기록갱신후 그 자리에 다시 가고픈 맘에 일이 손에 안잡히네요 그날 런커를 세 마리 잡았습니다 첫배스는 두시간 여만에 잡았고 첫배스 사짜급잡고 두번째 배스와 파이팅 중인데 아빠와 자전거 타고 가던 중학생 ...
  • 가자미 편대채비
    goldworm 쥔장 goldworm 조회 19124.04.01.19:12
    가자미 채비 만들어둔것이 채비꼬임이 너무 심하여 철사로 다시 만들어봤습니다. 맨아래는 봉돌 옆으로는 가짓줄. 가짓줄은 묶음바늘 두개쯤 지렁이 길이만큼 단차줘서 두개 묶어주면 될거 같고 꼬임방지를 위해 회전하게 해놨는데 회전을 잘할란지는 바다에서 담궈봐야 ...
  • 스타님과 함께한 영덕 가자미 볼락 낚시 240331
    이번에는 일요일 기상조건이 완벽합니다. 이래봤자 봄날씨는 어떻게 변동할지 알수 없겠지만 동승을 누구로 할까 고민하며 이리저리 연락돌려보다가 스타님을 호출했더니 바로 콜~ 스타님과 새벽 5시 접선하여 출발~ 보트는 해맞이공원 부근 대부항에서 내렸고 급경사라...
  • 10여년 만에 배스 최대어 기록을 경신.
    10여년 만에 배스 최대어 기록을 갱신하다 10여년 전에잡은 저의 배스 최대어 기록을 오늘 바꾸었습니다 것도 두 마리나. 예전 배스최대어가 금호강 매천 대교에서 잡은 54쎈티 였는데 오늘 더 큰놈을 잡은거죠. 근래 대물포인트로 명명하고 다니는 포인트에서 올해 5짜...
  • 240327 집앞강, 손테라와 수동윈치
    가이드모터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것이 보트가 좀 커지니까 그것도 일이 됩니다. 선장석에 앉아 있다가 선장이 직접 가서 올리고 내리기도 귀찮지만 선원1 에게 부탁해봐도 능숙하다 싶어도 이것도 일이 되고 좀 덜 능숙한 선원은 올리는 요령이 없어서 헤매는 일이 잦고....
  • 나오면 사짜급이
    나오면 사짜급이 얼마전 도시어부 재방을 보는데 대마도에서 촬영했더군요 대마도는 낚시천국이라는건 다들아실테고. 작은 낚시배를타고 촬영을 하는데 우짜까나? 낚시배에 화장실이 없다는 것. 첨엔 믿기지를않데요 방송촬영이 최소 7시간은 넘을텐데 우찌해결 해야하는...
  • 240324 일요일 집앞강 그리고 보트정비 이야기 (줄테라)
    지난해 연말에 보트 업어온 이후로 자잘한 정비가 끝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거 끝났나 싶으면 저거 터지고 저거 하고 나면 그담꺼 또하고 싶고 지난 한주는 물뽕작업에 신경을 썻습니다. 울진 다녀오며 보트 하부 공기통의 물뽕을 열어보니 물이 주르르~ 물이 하나도...
  • 베이트릴, 스피닝릴(부제: 2월보다못한3월)
    베이트릴, 스피닝릴(부제: 2월보다못한3월) 조행기 이전에 서론 조금달고 본론들어갑니다 배스낚시 시작후 3~4년후 베이트릴을 알았고 그후 10여년 이상 베이트릴이 저의 주력채비였습니다 초반 백러쉬만 극복하면 진짜 편하죠 두세대의 장비를 들고 나설때도 모두 베이...
  • 같은놈인지?
    같은놈인지? 정말 궁금해서 제 배스 최대어 기록이 54쎈티인데 아마 10여년쯤 된 기록인걸로 알고있습니다 매천대교 상류 섬(?)포인트에서 . . . 그래서 요즘 나오는 배스도 50쎈티가 넘어가면 혹시 기록 경신 할수 있을려나 싶어 자세히 살펴봅니다 2024년 첫 런커 24/0...
  • 금호강 처음간 포인트   
    금호강 처음간 포인트 근래 핫 했던 포인트(5짜포인트)는 초봄 포인트인지 요즘 조과가 헬입니다 나만 그런게 아니고 그곳만 다니는 주변꾼들이 그렇다고 연락이 계속옵니다 며칠전(4/16) 그러거나 말거나 나오면 5짜 나오는곳인데 싶어 그곳을 갔습니다 낚시조건 정말좋...
  • 울진 대구 횟대 가자미 조행 240316
    아주 아주 오랜만에 친구 녹색장화님 델꼬 조행 다녀왔습니다. 아마 기성항 가자미낚시가 마지막이었을텐데 약 6년쯤은 지난거 같네요. 그동안 파주 가있다가 복귀한지도 얼마되지 않았고 하여튼 오랜 친구와 함께하는 조행 좋습니다. 새벽 5시 배 세팅하고 접선. 출발. ...
  • 집앞강 또꽝
    조행기goldworm 쥔장 goldworm 조회 10824.03.14.15:30 1
    토요일 바다출조에 앞서 보트 컨디션 체크겸 집앞강 연속꽝에 대한 복수겸 성주대교권으로 나가봤습니다. 바람없고 날씨좋고 다 좋은데 입질이 없네요. 백천합수부 입구 신천합수부 입구 입질한번 못받고 라면이나 끓여먹고 뭐가 문젠가? 생각해봅니다. 잡힐때 되지 않아...
  • 야간항해장비
    goldworm 쥔장 goldworm 조회 7724.03.13.19:10
    야간낚시를 위해서는 반드시 아래 10종의 야간운항장비가 갖춰져야 하며 수시로 검사를 받게 됩니다. 제34조(구명부환) ① 구명부환은 다음 각 호의 요건에 적합한 것이어야 한다. 1. 담수 중에서 14.5킬로그램의 철편을 달고서 24시간이상 떠 있을 수 있을 것 2. 바깥 둘...
  • 또 런커 (부제 : 진짜 런커포인트는 있는건지?)
    마릿수는 안나와도 잡으면 큰놈만 나온다는곳. 위 말을 수십번도 더 들었지만 “런커는 어디에나 다있지. 다만 산전 수전 다겪은 약은놈이라 안잡힐 뿐이지” 전항상 이렇게 말하곤 했습니다 금년 몇 번의 출조에 런커급 몇 마리잡아도 지금은 큰놈들 나올때라서 큰놈들이 ...
  • 울진 바다 대구 볼락 공격
    배 바꾸고 낚시다운 낚시한번 못가봤습니다. 나갔더니 비만 잔뜩맞고 오질 않나 맨날 강에선 꽝치지. 억울(?)하던차에 드디어 기상조건도 좋고 하여 출동하였습니다. 목표지는 울진 사동항. 돈 4천원 내고 배띄우라는데 그게 더 마음 편합니다. 뇌물용 음료수값이 더 들...
  • 쉽지않은 저수온 낚시
    쉽지않은 저수온 낚시 지난번 쉬는 전날 금호강 통신원?에게 전화가 옵니다 요근래 날씨가 좋아 그런지 이날 5짜두수 4짜두수가 나왔다고 하면서 낼쉬는날 낚시준비 단디해서 가면 5짜구경할수 있다 고 연락주면서 자리잡아둘테니 일찍오라합니다 젠장! 낼은 1년에 두번 ...
  • 집앞 꽝 두번째
    조행기goldworm 쥔장 goldworm 조회 11124.03.06.17:19 1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또 집앞 꽝입니다. 이번엔 하류권인 성주대교로 가봤는데요 배는 순조롭게 잘 띄웠고 달리기도 순조롭게 잘 달리고 다 좋은데! 꽝. 뭘해도 안나와요. 가죽정교 안쪽에서 한시간반 지지고 또 성주대교 바로 아래 야구장앞에서 30분 지졌는데 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