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돌아가기
  • 아래로
  • 위로
  • 목록
  • 댓글
조행기

골로 갈뻔한 조행

goldworm 쥔장 goldworm 388

0

4

24년 5월 18일 토요일 영덕 대진항 조행이야기입니다.

 

 

IMG_6956.jpeg

 

냉수대가 무려 6도짜리가 지난후 며칠뒤라서

고기가 나오기는 할까?  하면서 긴가 민가 하면서 올라갔습니다.

 

동행을 구해보다가

그냥 혼자 가는게 좋다 싶어 혼자 출조... 

 

시작부터 영 안나오다가

카드채비에 볼락 큰놈이 마중을 나와줍니다.

 

 

 

IMG_6957.jpeg

 

 

대진항~백석항 사이구간 수심20~50미터권 어탐기에 표시되는 어초란 어초는 다 뒤져봤는데

어차피 고기도 안나오겠다 형태를 미리 봐두는게 좋겠다 싶었거든요.

 

의외로 정치망이 많지 않았고

포인트들도 넓고 

좋았습니다.

 

나중에 열기 볼락 우럭 할때 찾아보면 좋을듯.

 

 

 

IMG_6958.jpeg

 

서풍이 너무 너무 강하게 터져서

일단 백석항으로 피신... 

 

해변에 모래가 회오리치며 하늘로 날아올라 배위로 때립니다.

 

정말 피항하는거 말곤 방법이 없었네요.

 

IMG_6965.jpeg.jpg

 

배위로 휘몰아치는 모래들..

 

 

 

IMG_6964.jpeg

 

 

항에 배 묶어두고

라면 끓여 먹습니다.

 

 

IMG_6966.jpeg.jpg

 

 

잠시 낮잠도 즐기고... 

 

 

IMG_6968.jpeg

IMG_6969.jpeg

 

 

언제 바람 불었냐는듯 말짱해지길래

다시 나와 

 

수심 10~15미터권에 광어도 노려보고

어초도 쳐보고

 

지렁이 달아서 가자미도 노려보고

 

그런데 안나옵니다.

 

냉수대 영향 같습니다.

 

바람이 또 터지고 

에라 모르겠다 그냥 철수...

 

대략 점심때쯤 철수한듯.

 

배도 순탄히 잘 올렸고

잘 묶었고... 

 

 

고속도로를 그렇게 달리고 달리는 와중에

뭐가 펑 하는 느낌과 차체에 전해지는 진동.

 

타이어에 뭔일 났구나  라고 직감하고 

갓길로 차를 붙이며 네비게이션 확인해보니  의성IC  1.6키로 남겨둔 봉양교 지점.

 

갓길이 아주아주 다행스럽게도  넓어지는 구간이 있었습니다.

 

 

 

 

IMG_6970.jpeg

IMG_6971.jpeg

 

 

타이어가 터져버렸습니다.

 

이런 사태 정말 안일어나길 바라며

여러 대비를 하였건만.

 

이런일이 저에게 일어났네요.

 

새트레일러 구입하고 6년째. 타이어도 6년째.

카센터 하는 처남한테 바꿀까? 물어보니 실금 없어보이면 좀더 타~  해서 그냥 탔는데

오만가지 원망과

어째 현상황을 해결할까 순간 퍼뜩 생각이 나질 않습니다.

 

일단 고속도로견인 콜에 전화 1588-2504

 

전화후 몇분도 안지나 고속도로쪽에서 차가 한대 와서는 30미터쯤 뒤쪽에 콘을 하나 세워주네요.

그래도 마음이 좀 놓이고...

 

해결을 어떻게 해야할까 의견을 구해보니

타이어 교체후 복귀하면 될거 같다.

 

트레이러 타이어 교체는 보험사에서 안해주지만 

연결은 해줄거다.

 

삼성화재 긴급출동에 전화걸어 조인 부탁하니

의성업체 한군데가 출동해줍니다.

 

고속도로 갓길에서 기다리는 한시간이 

하루는 지난거 처럼 초조하고 불안하고.

 

 

 

 

IMG_6972.jpeg

 

터진 타이어 분리하고 

휠상태를 확인해보니

큰 무리 없다고 하고

 

타이어 현장에서 바로 교체하여 두짝다 갈아주고

 

 

 

 

IMG_6975.jpeg

IMG_6976.jpeg

 

그나마 넓은 갓길이라서 얼마나 다행이었던지.

 

그래도 쌩쌩 달리는 차들에 주눅들고

패닉오고 

 

출동비 15만원

타이어값 두짝에 15만원

 

이 값에 해결한게 어디냐며 스스로를 위로하며 살살 달려 복귀했습니다.

 

 

 

 

 

IMG_6977.jpeg

 

논물대고

논물 보러다니고

 

그러면서 휴일 마무리.

goldworm goldworm
11Lv. 12406P
다음 레벨까지 554P

즐거운 낚시

즐거운 활쏘기

즐거움 검도

공유스크랩
4
profile image
쥔장 goldworm 글쓴이
조규복(부부배스)
올해 낙동강 호조황은 없었던거 같습니다.
안나오니 더 안가게 되고 ^^
악순환에 연속일까요.

낚시를 가야 고기를 잡을텐데 말입니다.
24.05.23. 18:59
profile image
예전에 남의차타고 여수에서 올때 저런일 당해본 경험이 있어
전 장거리 나설땐 항상 타이어를 살펴봅니다
큰일날뻔 하셨네요
.
6년된 타이어는 기름끼가 빠져 장거리 운행할땐
조금 위험합니다

냉수대 아시면서 왜 출조를 하셨어요?
좋은날도 많이 있을텐데 . . . . .
24.05.21. 18:13
profile image
쥔장 goldworm 글쓴이
이승구(오월동주)
냉수대가 걷히는 분위기라서 간거죠.

바람이 빠진 원인은 타이어 구찌, 공기주입구가 아니었을까 조심스럽게 추정합니다. ㅜㅜ
24.05.23. 18:59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취소 댓글 등록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목록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주간 조회 수 인기글

주간 추천 수 인기글

  • 스타님의 오짜
    해마다 요맘때쯤 스타님과 친구분들의 모형 수상비행기 모임이 낙동강에서 개최됩니다 일년에 한번. 노상에서 일박. 맥주와 막걸리 파티 새벽일찍 두시간쯤 낚시하는 와중에 스타님 오짜가 덜컥 하네요. 아마 한 십년만에 잡았을법. 즐겁게 이틀 잘 놀고 복귀했습니다.
  • 스타님 비행기 모임 진행중
    연중행사입니다
  • 집앞강 저녁짬낚. 트레일러 하부오일 누유 수리.
    또 꽝이네요. 배스 다 어디간건지? 불루길은 죽어라 따라나오는데. 트레일러 하부 교환한것. 리데나를 거꾸로 끼워서 찢어지고 물 들어가고 물 들어가니 그즉시 우유빛깔이 되버리네요 스페어타이어 중고 구입 브라켓은 리안에서 오만원에 구입 허브 교체에 한 삼십만원...
  • 얼마만에 배스얼굴 보는지.
    집앞강 트레일러 테스트겸 나와봤습니다
  • 골로 갈뻔한 조행
    24년 5월 18일 토요일 영덕 대진항 조행이야기입니다. 냉수대가 무려 6도짜리가 지난후 며칠뒤라서 고기가 나오기는 할까? 하면서 긴가 민가 하면서 올라갔습니다. 동행을 구해보다가 그냥 혼자 가는게 좋다 싶어 혼자 출조... 시작부터 영 안나오다가 카드채비에 볼락 ...
  • 집앞강 짬낚, 창녕부곡정 활쏘기대회 그리고 활터 나무이야기
    활쏘기대회 다녀와서 바람이 좀 불기는 했으나 집앞강에 출동해봤습니다. 바람 엄청시리 불고 그래도 배는 컨디션 좋게 달려주고 용골이 중심을 잘 잡아줘선지 떠밀리는것도 편안한 느낌이네요. 바다에서도 막 달리다보니 오히려 바람불면 더 나은느낌입니다. https://ww...
  • 금호강 여름포인트   
    금호강 여름포인트 금호강 에는 제가 이름지은 포인트명이 있습니다 출조전 항상 어디로 갈거냐고 연락이 오죠 1.여름포인트. 조과,분위기등 나무랄곳 없지만 주차할곳없음. 2.대물포인트. 잡으면 4짜중반급이상. 마릿수가 적음. 3.쏘가리 포인트. 동출로 3번출조에 쏘가...
  • 간만에 런커! (부제: 준치가 이리반가울줄이야)
    조행길에 런커한수 올리면 귀가길 콧노래가 나와야 하는데 . . . 요즘 낚시 정말 어렵네요 그래서 낙동강 가볼려했는데 금호강 오라는 연락받고 거절을못해 금호강 갔습니다 이왕 금호강 갈바엔 다른 포인트 물색해보고자 일찍 나와 금호강 새로운 포인트 몇군데나 둘러...
  • 240428 집앞강,  지난 일요일
    토요일엔 뭔 일들이 그렇게 많은지 일요일에 낚시가려고 마음먹었는데 일요일 기상조건이 여의치가 않을거 같아 (점심부터 바람예보) 그래서 그냥 새벽 날새자마자 집앞강에 나가봤습니다. 배스가 있긴 있는데 호조황 시즌이 맞나 싶을정도로 드문 드문 나옵니다. 쉐드웜...
  • 2024년 골드웜네 낙동강 춘계대회전(부제 : 석적활터)
    24년 4월20일 구미 낙동강 덕포대교 부근 석적활터에서 골드웜네루어낚시 회원님들의 작은모임을 가졌습니다 원래는 “ 2024년 골드웜네루어낚시 낙동강 춘계대회전 ” 이라는 기치를걸고 할 작정이었지만 개인 사정에 의한 촉박한 날짜와 사전 홍보부족등으로 작은 모임이...
  • 지난주 금요일 조행
    한 며칠 바쁘게 지내다보니 후기쓰는걸 까먹었네요. 지난 금요일 오전. 날씨가 좋고해서 성주대교권 나가봤습니다 썬크림 바르는걸 까먹어서 배 세워두고 갔다왔는데 이놈은 헐이 깊어서 (배 아래 튀어나온부분) 수심이 좀 나와야 저렇게 가까이 접안이 가능합니다. 안그...
  • 염라대왕님과 함께한 영덕 가자미, 볼락, 쭈꾸미, 임연수 낚시 240407
    토요일 갈까 일요일갈까 하다가 일요일이 기상조건이 나을거 같아서 일요일 출동했습니다. 이번엔 염라대왕님을 제보트에 모셨네요. 새벽에 5시 안되어 출발해서 화장실들리고 편의점에서 컵라면으로 아침뚝딱... 저는 곧장 포인트로 달려가는 편인데 염라대왕님 아침패...
  • 240406 집앞강
    썩 잘나오진 않지만 봄은 봄이네요 수온 오전엔 14도 정도 마눌님 딸 태워 달리기도 해주고 컵라면도 끓여먹고 소풍하듯 집앞당에서 놀다 나왔습니다 비타오백은 보육원 그녀석이 덥석 주고 가네요 아까워서 안먹고 있는 중.
  • 금년 첫 쏘가리 & 최대어 기록갱신 뒷얘기
    금년 첫 쏘가리 & 최대어 기록갱신 뒷얘기 그저께 최대어 기록갱신후 그 자리에 다시 가고픈 맘에 일이 손에 안잡히네요 그날 런커를 세 마리 잡았습니다 첫배스는 두시간 여만에 잡았고 첫배스 사짜급잡고 두번째 배스와 파이팅 중인데 아빠와 자전거 타고 가던 중학생 ...
  • 가자미 편대채비
    goldworm 쥔장 goldworm 조회 33624.04.01.19:12
    가자미 채비 만들어둔것이 채비꼬임이 너무 심하여 철사로 다시 만들어봤습니다. 맨아래는 봉돌 옆으로는 가짓줄. 가짓줄은 묶음바늘 두개쯤 지렁이 길이만큼 단차줘서 두개 묶어주면 될거 같고 꼬임방지를 위해 회전하게 해놨는데 회전을 잘할란지는 바다에서 담궈봐야 ...
  • 스타님과 함께한 영덕 가자미 볼락 낚시 240331
    이번에는 일요일 기상조건이 완벽합니다. 이래봤자 봄날씨는 어떻게 변동할지 알수 없겠지만 동승을 누구로 할까 고민하며 이리저리 연락돌려보다가 스타님을 호출했더니 바로 콜~ 스타님과 새벽 5시 접선하여 출발~ 보트는 해맞이공원 부근 대부항에서 내렸고 급경사라...
  • 10여년 만에 배스 최대어 기록을 경신.
    10여년 만에 배스 최대어 기록을 갱신하다 10여년 전에잡은 저의 배스 최대어 기록을 오늘 바꾸었습니다 것도 두 마리나. 예전 배스최대어가 금호강 매천 대교에서 잡은 54쎈티 였는데 오늘 더 큰놈을 잡은거죠. 근래 대물포인트로 명명하고 다니는 포인트에서 올해 5짜...
  • 240327 집앞강, 손테라와 수동윈치
    가이드모터를 올렸다 내렸다 하는것이 보트가 좀 커지니까 그것도 일이 됩니다. 선장석에 앉아 있다가 선장이 직접 가서 올리고 내리기도 귀찮지만 선원1 에게 부탁해봐도 능숙하다 싶어도 이것도 일이 되고 좀 덜 능숙한 선원은 올리는 요령이 없어서 헤매는 일이 잦고....
  • 나오면 사짜급이
    나오면 사짜급이 얼마전 도시어부 재방을 보는데 대마도에서 촬영했더군요 대마도는 낚시천국이라는건 다들아실테고. 작은 낚시배를타고 촬영을 하는데 우짜까나? 낚시배에 화장실이 없다는 것. 첨엔 믿기지를않데요 방송촬영이 최소 7시간은 넘을텐데 우찌해결 해야하는...
  • 240324 일요일 집앞강 그리고 보트정비 이야기 (줄테라)
    지난해 연말에 보트 업어온 이후로 자잘한 정비가 끝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거 끝났나 싶으면 저거 터지고 저거 하고 나면 그담꺼 또하고 싶고 지난 한주는 물뽕작업에 신경을 썻습니다. 울진 다녀오며 보트 하부 공기통의 물뽕을 열어보니 물이 주르르~ 물이 하나도...